'복면가왕', 강남의 트로트 무대…"또 속았죠" 여유

두번째 '복면가왕' 출연 "한 단계씩 올라갔다, 만족"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강남이 용과로 출연해 반전을 안겼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밥 로스'의 2연승 도전과 함께 이에 맞서는 경연자들의 2,3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2라운드 첫번째 대결 주인공은 용과와 베컴. 용과는 매럭적인 중저음으로 나훈아의 '무시로'를 소화했고, 베컴은 비스트의 '아름다운 밤이야'로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팽팽한 접전 끝에 데이비드 베컴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화려한 개인기로 시선을 사로잡은 용과의 정체는 가수 강남이었다.

'복면가왕'에 두 번째 출연한 강남은 한층 여유로워진 모습이었다. 판정단을 속인 강남은 "못 맞혔다. 어떻게 저를 모를까요"라며 즐거워했다.

최근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강남은 "어머니 때문에 '무시로'를 선택했다. 말하지 않고 나와서 놀랄 것 같다"라며 "코인 노래방에서 매일 두 시간씩 연습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남은 "출연마다 한 라운드씩 올라갔다. 아직 대박 노래는 없지만 언제나 많은 가수들이 반갑게 맞아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