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명문 여고 성폭력 사건, 오랫동안 은폐된 이유는?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30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집중주적! 명문 여고 '미투의 난'' 편으로 전대미문의 학교 성폭력 사건을 집중 취재한다.

수능을 120여 일을 앞두고 학교 성폭력 사건이 터져 나왔다. 피해 학생으로 추정되는 인원만 180여 명, 가해 교사로 지목된 인원은 무려 16명에 달했다. 광주에서 명문으로 유명한 A 여고에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출처=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예고 영상 캡처]

제작진이 취재하면서 만난 학생들의 증언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성희롱부터 성추행까지 피해 사실도 다양했다. 그러나 그들이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했던 공통적인 이유가 있었다. 그리고 취재진은 학생들의 증언을 통해 피해가 오래전부터 만연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끔찍한 성폭력이 오랫동안 은폐되었던 이유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광주 A 여고 졸업생들은 공개 채팅방을 만들어 또 다른 피해 정황들을 모으고 있는데, 가해 교사 명단에는 A 여고 재단의 전임 이사장인 이홍하가 포함되어 있었다. 사학 왕국의 황금 손이라는 이홍하 전 이사장은 평소 음담패설을 즐겨 하고, 학교 교사들조차 두려움에 떨게 했던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홍하와 A 여고 성폭력 사건의 연관성, 그가 A 여고를 명문으로 만들고자 했던 숨겨진 이유를 밝힌다.

학생들의 용기로 간신히 수면 위로 떠 오른 A 여고 성폭력 사건. 경찰은 조사를 시작했지만, 수능으로 인해 조사는 지지부진한 상태. 침묵의 카르텔은 또 다시 이어지기 시작했다. 악습을 끊고 이번에는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까?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30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