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마침내 첫 승…11연패 늪 '탈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기다리고 기다리던 시즌 첫 승이다.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지긋 지긋하던 연패를 11경기에서 끝냈다.

현대건설은 5일 안방인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17 25-18)으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이로써 올 시즌 개막 후 마침내 첫 승을 신고했다.

최하위(6위)에 머물렀으나 1승(11패)과 함께 시즌 첫 승점3을 얻었다. KGC인삼공사는 현대건설에 덜미를 잡히면서 5승 6패(승점16)가 되면서 승률 5할 아래로 다시 떨어졌다. 순위도 5위 제자리를 지켰다.

현대건설은 주장이자 미들 블로커(센터)를 맡고 있는 양효진이 과 마야(스페인)가 각각 19점씩을 올리며 소속팀 연패 탈출에 일등 공신이 됐다. 베테랑 아포짓 스파이커 황연주도 11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는 주포 알레나(미국)가 오른 발목 부상으로 빠진 빈자리를 메우지 못했다. 최은지와 유희옥이 각각 11, 9점씩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화력대결에서 현대건설에 밀렸다.

현대건설은 접전 끝에 1세트를 먼저 따냈다. 현대건설은 경기 시작과 함께 KGC인삼공사에 1~2점차 리드를 유지하며 앞서갔다.

그런데 20점 이후 흔들렸다. 21-18 상황에서 KGC인삼공사는 미들 블로커(센터) 유희옥이 속공에 성공했고 최은지가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올렸다. 현대건설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21-21이 됐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가장 걱정하는 상황이 나왔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집중력을 보였다. 마야의 스파이크로 22-21로 다시 역전했고 이어 베테랑들이 힘을 냈다. 황연주는 오픈 공격에 이어 블로킹으로 상대 공격을 막았다. 24-21로 치고 나갔고 센터 양효진이 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현대건설은 2세트 들어 순항했다. 세트 초반부터 양효진이 힘을 내며 10-2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는 세트 중반 2연속 서브 에이스에 성공했고 현대건설은 15-4로 멀리 달아났다. 세터 이다영은 채선아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내며 힘을 보탰다. KGC인삼공사가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균형을 맞추기에는 점수차가 컸다.

두 세트를 연달아 내준 KGC인삼공사는 3세트 중반까지 앞서가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첫 승 달성 목표에 집중력이 살아난 현대건설은 황연주와 양효진이 시도한 오픈 공격이 연달아 점수로 연결되며 12-12 동점을 만들며 흐름을 다시 가져왔다.

현대건설은 이후 연달아 공격을 성공했고 반면 KGC인삼공사는 범실도 겹쳤다. 황연주가 승부를 결정하는 퀵 오픈에 성공했고 현대건설 선수들은 모두 코트로 나와 첫 승 기쁨을 나눴다.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