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오라매공주는 이사배, 아이돌로 오해받자 "너무 감사해"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복면가왕'의 '오라매공주'는 이사배였다.

17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 '불난 위도우'에 맞서는 경연자들의 무대가 그려졌다.

1라운드에서는 '내아공주'와 '오라매공주'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박혜경의 '주문을 걸어'를 함께 부르며 가창력을 뽐냈다. 승리는 '내아공주'에게 돌아가고 '오라매공주'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사진=MBC 화면캡처]

솔로곡으로 이수영의 '그레이스'를 부르며 가면을 벗은 '오라매공주'는 커버 메이크업의 1인자이자 파워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사배였다.

그는 자신의 정체를 아이돌로 오해한 이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처음 들어봤다. 마이크 세 개가 있는데 그 중 가장 아끼는 걸 사전 미팅에 들고 갔다"고 말하며 평소 노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사배는 "노래하는 걸 너무 좋아해서 차에 하나 집에 하나 주머니에 하나 가지고 다니는데 그중 가장 소중한 금색 마이크를 가져왔다. 당장 불러야 할 줄 알고 가져왔었다. 한 곡만 더 하게 해 달라"며 재치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