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물고기자리는 개그맨 서태훈…"신봉선이 몰라보니 섭섭해"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복면가왕'의 '물고기자리'는 개그맨 서태훈이었다.

17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 '불난 위도우'에 맞서는 경연자들의 무대가 그려졌다.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물병자리'와 '물고기자리'의 무대가 꾸며졌다. 라이언 고슬링과 엠마 스톤이 영화 '라라랜드'에서 부른 '시티 오브 스타'로 감미로운 무대를 꾸몄다.

이 대결은 '물병자리'의 승리로 돌아갔다. 패배한 '물고기자리'는 솔로곡으로 버즈의 '남자를 몰라'를 선곡해 마지막 무대를 꾸몄다. 가면을 벗은 그의 정체는 개그맨 서태훈이었다.

[사진=MBC 화면 캡처]

신봉선과 같은 코너를 해 왔던 서태훈은 이날 자신을 전혀 알아보지 못한 신봉선에게 서운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신봉선을 속이는 게 가장 큰 목표였는데 막상 제일 모르니 너무 섭섭하다"고 말했다.

무대를 내려와서는 "너무 재밌었다. 내 정체를 보고 신봉선이 화를 내는 표정을 보니 웃음이 났다. 개그맨 서태훈이라 밝히고 노래를 했다면 20%도 못 했을 것 같다"고 말하며 가면의 힘을 언급하기도 했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