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시범경기 3연승 '미소'…KT는 3연패(종합)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시범경기에서 3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한화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SK 와이번스에 5-3으로 이겼다. 한화는 채드 벨이 선발 등판했고 5이닝 동안 SK 타선을 맞아 2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SK도 새로운 외국인투수 브룩 다이슨이 선발 등판했다. 다익슨도 4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하며 무난한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정소희 기자]

한화는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3회말 최재훈이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냈다. 5회와 6회에는 송광민과 김태균이 각각 희생플라이와 솔로포를 쏘아 올려 점수차를 벌렸다.

7회에는 대타로 나온 변우혁이 2타점 적시타를 쳐 5-0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SK는 김강민이 8회초 3점포를 쳐 추격했다. 그러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KIA 타이거즈는 KT 위즈에게 9-5로 이겼다. 5-5로 맞서고 있던 8회말 이창진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3점 홈런을 쳤다. 대타로 나온 제러미 해즐베이커는 시범경기 첫 안타를 솔로포로 장식했다.

KT 선발투수 이대은은 4이닝 동안 9피안타 5실점으로 흔들렸다. KT는 시범경기 3연패에 빠졌다.

NC 다이노스는 삼성 라이온즈에 6-4로 이겼다. NC에서 올 시즌 5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는 좌완 김영규는 삼성 타선을 상대로 4.1이닝 동안 1실점으로 잘 던졌다.

두산 베어스는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시범경기에서 13-2로 이겼디. 두산의 간판 타자 김재환은 7회초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키움 히어로즈도 선발 등판한 안우진의 호투(4.1이닝 2실점)와 제리 샌즈의 3점포를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에 8-3으로 이겼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