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유재명 '자백', "'비밀의 숲' 뛰어넘을 거라 확신"(종합)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비밀의 숲'을 뛰어넘는 작품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자백'이 '시그널' '비밀의 숲' 등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tvN 장르물의 계보를 이을까. '비밀의 숲'에 출연한 배우 유재명이 '자백'은 웰메이드 장르물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해 기대감을 더한다.

1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김철규 PD가 참석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 제1회 칸국제시리즈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PD의 신작이다.

김철규 PD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자백'을 준비했다. 이 드라마는 간단히 한, 두마디로 정리해 말하는 게 어렵겠다는 생각을 했다. 복잡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래도 "가장 간략하게 말한다면, '자백'은 굉장히 강렬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해서 매회 반전이 거듭되는 흥미진진한 미스터리 휴먼드라마"라고 정의했다.

이어 "다소 추상적인 표현이긴 하지만 4명의 주요 출연 배우들 중 극 중 유재명을 제외하고는 공통된 비극적인 사건을 겪는다. 세월이 흐른 후에는 자신들이 알고 있는 진실에 거대한 비밀이 숨겨있다는 걸 마주한다. 각자의 직업대로, 방식대로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간다"고 설명했다.

김철규 PD는 "항상 작품을 시작할 때 어떤 이야기, 장르를 할지 고민을 많이 한다. '마더'는 정서적인 휴머니즘이었다"며 "전작들과 다른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언제나 있다. 이번에는 완전히 색깔이 다른 드라마를 하고 싶은 욕구가 있는 상황에서 '자백'을 만났다"고 '마더'와의 차이점을 밝혔다.

이준호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느낌이 참 좋았다. 동시에 '너무 재밌지만 이 작품을 어느 배우가 할까, 어렵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제가 여기에서 연기하고 있다"고 웃었다. 이어 "그만큼 이 작품에 매료됐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또한 "감독님과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는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드라마 장르상 현실적으로 재현할 수 있는 부분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더 리얼리티를 살릴 수 있을까도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자백'에서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을 연기한다. 최도현은 연약해보이는 겉모습 뒤에 바위처럼 단단한 심지를 가진 인물로, 명민한 통찰력과 함께 외유내강의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준호는 극 중 캐릭터에 대해선 "최대한 막 튀지 않게, 최대한 막 밋밋하지 않게 노력하고 있다. 흥을 억누르고 있다"고 웃으며 "처음 제가 대본을 읽었을 때의 느낌을 시청자에게 전달하면 사랑 받지 않을까 싶다"고 '자백'에 애정을 드러냈다.

유재명은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홀로 진실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았다. tvN '비밀의 숲'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이재명이 '자백'에서 전작의 영광을 재현할지 관심이 쏠린다.

유재명은 "극 중 형사라는 직업은 많은 수사물에서 그려져왔다. 저 역시 그런 모습이 익숙하지만, '유재명만이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했다. 기춘호만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컸다"고 말했다.

'자백'을 통해 첫 미니시리즈 주연을 맡은 것에는 "부담감과 책임감이 크다"며 긴장한 내색을 비쳤다. 그러나 "잘 이겨내야 하는 게 배우의 몫이다. 그래서 작품의 맥락을 잘 찾아내고 동료 배우들과 소통하며 작품을 만들어간다는 걸 열심히 배우고 있다"고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신현빈은 '자백'에서 변호사 최도현의 둘도 없는 절친 하유리 역을 맡았다. 하유리는 전직 기자이자 현직 1인 크리에이터로 발랄하고 털털한 성격이 매력적인 인물. 쿨하게 기자생활을 때려치운 후 반 백수 상태로 최도현의 사무실에서 빌붙어 지내던 하유리는 최도현이 수임한 사건을 돕던 중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한다.

신현빈은 "'자백'은 제가 많이 보여주지 않았던 캐릭터인데 실제 제 모습과 가장 비슷하다. 그런 점이 시청자에게 재밌게 비춰질 수 있을 것 같았다"며 "극 중 다양한 사건들이 일어나는데 어느 순간 한 지점에서 만난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셨을까'라는 감탄과 그런 이야기에 제가 연기하고 싶은 욕심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또한 "드라마 전체가 밝은 톤이 아닌데 저는 밝은 캐릭터를 맡고 있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히며 "외적으로는 편한 부분도 있는 것 같다. 많이 꾸미지 않아 준비 시간도 빠르다. 머리카락도 자르고 부스스한 스타일로 하고 옷도 편하게 입는다. 그래서 대본을 볼 여유가 생기더라"고 전작들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남기애는 어느 날 갑자기 도현의 사무실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고스펙 사무보조 진여사 역을 맡았다.

남기애는 "그냥 엄마가 아니라 직업이 있는 여성 역이라서 좋았다. 제 나이대의 여성 배우가 '엄마'가 아닌 다른 역할을 맡는 게 쉽지 않아 기뻤다"며 "대본도 정말 재밌게 읽어 '어떻게 하면 이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남기애는 전작 '마더'에서 호흡을 맞춘 김철규 PD에 대한 신뢰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김철규 PD님이 (출연 섭외) 전화를 주신 것만으로도 정말 기뻤다. 대본을 보기 전부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웃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3일 밤 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