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수, 피겨 세계선수권 쇼트 5위 쾌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경기를 앞두고 불의의 사고가 있었지만 꿋꿋했다. 한국 여자 피겨 '기대주'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는 임은수(16, 신현고)가 세계선수권대회 데뷔전에서 큰 실수 없이 무난한 연기를 보였다.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에 있는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2019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5위를 차지했다. 그는 기술점수(TES) 40.43점, 예술점수(PCS) 32.48점을 합쳐 72.91점을 받았다.

개인 쇼트 프로그램 최고점(69.78점)을 뛰어넘었다. 또한 참가 선수 40명 가운데 다섯 번째로 높은 점수다.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충분히 메달권 진입도 노려볼 수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임은수는 경기를 앞두고 부상을 당했다. 공식 연습 도중 머라이어 벨(미국)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가 찍혔다.

다행히 상처가 심하지 않았지만 임은수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올댓스포츠는 '고의적인 가격이 의심된다'고 입장을 전할 정도였다. 임은수는 해당 부위 통증을 호소했지만 경기를 치렀다.

벨은 쇼트 프로그램에서 71.26점을 받아 임은수에 이어 6위에 올랐다. 임은수는 흔들리지 않고 연기를 잘 마무리했다. 수행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도 깔끔하게 뛰었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 점프과 더블 악셀도 큰 실수 없이 마쳤다.

쇼트 프로그램 1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가 차지했다. 그는 82.08점을 받았다.

사카모토 가오리(일본, 76.86점)와 엘리자벳 투르신바예바(카자흐스탄, 75.96점)로 2, 3위에 올랐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러시아)는 임은수에 앞선 4위에 자리했다.

임은수는 쇼트 프로그램이 끝난 뒤 소속사를 통해 "처음 나선 세계선수권대회였지만 생각만큼 긴장되지 않았다"며 "실수 없이 프로그램을 끝내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한 "개인 최고점이 나와 기쁘다"며 "프리 스케이팅에서도 준비한 것을 다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싱글 프리 스케이팅은 2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