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종신, "'내기'라는 말 금지어" 차태현 논란 언급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종신이 차태현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채연, 이수영, 김상혁, 배슬기가 출연했다. 이날 배슬기는 채연과 함께 볼링을 자주 친다고 밝혔다.

배슬기는 채연이 볼링 팀플 중 자주 화를 낸다고 밝혔다. 채연은 "주로 나에게 화를 낸다. 내 마음대로 되지 않을 때. 또 팀원 중 삽질 하는 친구가 있을 때 화를 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배우 김수현에게도 화를 낸 적이 있다고.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배슬기는 "내기를 해도 천원, 이천원 아주 적은 돈이다"며 "언니가 물건을 던진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윤종신은 "'라스'에서 '내기'라는 말 금지어다"고 말해 차태현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