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비아이, 마약 구매·투약 의혹…YG 개입 의심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아이콘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YG의 개입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파장을 예고했다.

12일 디스패치는 아이콘 비아이가 과거 마약 범죄 의혹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2016년 대마초와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 등을 구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아이는 그해 4월 카카오톡을 통해 A씨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눴다. 비아이는 "0.5개는 효과 없어? 떨이랑 같이하면 어때?" "나는 그거 평생 하고 싶다. 센 거야?" 등 LSD에 호기심을 보였다. 구체적인 액수 등과 함께 구입이 가능한지 등을 물었다.

또다른 대화에서 A씨가 "다른 사람들이랑 약 얘기 절대 하지마"라고 말하자 비아이는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거임"이라며 마약 흡입이 의심되는 정황도 포착됐다.

A씨는 그 해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입수해 이같은 대화 내용을 확보했지만, 비아이는 어떤 조사도 받지 않았다.

A씨는 1차 피의자 신문에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사실이며, 비아이의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3차 조사에서는 진술을 번복 했다고 했다.

디스패치는 YG가 A씨에 변호사를 붙여주고 수임료를 내주는 대신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의심했다. 또 비아이가 대화 삭제 등을 통해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고도 밝혔다.

최근 승리의 버닝썬 사태와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등에 휩싸인 YG가 또 한 번 소속 아이돌의 마약 구설수에 오르며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YG는 관련 사실을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