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7점' 한국 女배구, 러시아에 석패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전 모의고사격인 러시아와 맞대결에서 쓴잔을 들이켰다.

한국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9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첫 상대로 러시아를 만났다. 러시아는 오는 8월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전에서 한국이 맞대결할 상대 중 한 팀이다.

'라바리니호'는 러시아에 세트 스코어 1-3(23-25 25-15 20-25 17-25)로 졌다. 승부가 결정된 4세트를 제외하고는 러시아와 접전을 펼쳤고 한 세트를 따낸 것이 위안이 됐다.

[사진=이영훈 기자]

한국은 주장이자 주포인 김연경(엑자시바시)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17점을 올렸다. 표승주와 김희진(이상 IBK기업은행)이 각각 12점씩을 올렸고 베테랑 미들 블로커(센터) 정대영(한국도로공사)도 10점으로 뒤를 받쳤다.

러시아는 카세니아 파루베츠가 팀내 가장 많은 16점을, 타티아나 이루린스키아와 이리나 보론코바가 각각 13, 12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1승 9패가 되면서 VNL 참가 16개국 가운데 15위에 머물렀다. 2승 8패가 된 러시아는 한국에 한 계단 앞선 14위에 자리헸다.

한국 입장에서는 1세트가 아쉬웠다. 한국은 러시아와 접전을 펼쳤고 세트 후반 21-18로 리드하며 승기를 잡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서브 리시브가 발목을 잡았다.

러시아 서브에 흔들리며 추격을 허용해 23-24로 몰렸다. 김연경이 듀스를 만들기 위해 시도한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면서 러시아가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한국은 2세트에서 전열을 가다듬고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1세트와 마찬가지로 두팀은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세트 중반까지 공방전을 보였다.

한국은 17-15로 앞선 가운데 김희진이 시도한 후위 공격에 이어 정대영이 상대 공격을 가로막으며 19-15로 달아나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원 포인트 서버로 코트에 나온 안혜진(GS칼텍스)이 시도한 서브에 이번에는 러시아 리시브 라인이 흔들렸다. 한국은 세트 후반 6연속 득점을 올리며 2세트를 만회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한국은 3세트도 중반까지는 잘 버텼다. 11-9로 리드를 잡았고 김연경과 표승주의 공격이 점수로 연결돼 15-10까지 달아났다. 그라나 이후 흐름이 급격하게 러시아쪽으로 넘어갔다.

한국에게는 3세트가 이날 승부처가 됐다. 연속 실점하면서 15-15가 됐다. 한국이 한 점을 얻어 16-15로 다시 앞섰으나 러시아의 상승세를 막지 못했다. 이후 다시 5연속 실점하면서 흐름을 넘겨줬다.

4세트는 초반부터 힘겨웠다. 러시아는 김연경에게 집중되는 한국 공격 루트를 파악했고 수비에 성공한 뒤 점수를 쌓았다. 세트 중반 5-10까지 점수차가 벌어졌고 한국은 흐름을 되돌리지 못했다.

한국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홈팀은 이탈리아와 VNL 4주차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