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연맹, 재입촌 쇼트트랙 선수단 인권 교육 실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이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와 함께 지난 25일 태릉선수촌에서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빙상연맹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을 대상으로 스포츠 인권 특별 강화교육을 실시했다.

쇼트트랙대표팀은 지난달(6월) 진천선수촌 내에서 발생한 성희롱 관련 사건으로 1개월 퇴촌 명령을 선수촌으로부터 받았다. 또한 특별교육도 권고받았다.

빙상연맹은 "이번 강화교육은 지난 24일자로 퇴촌(1개월)이 종료돼 재입촌 하는 선수들에게 빙상 종목에서 발생하는 여러 이슈들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해 마련됐다"며 "동시에 이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다가올 2019-20시즌을 위해 재정비할 수 있는 수 있는 계기라는 측면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대표팀은 특별교육을 마친 뒤 진천선수촌으로 이동해 입소했고 강화훈련을 다시 시작했다. 한편 쇼트트랙대표팀은 앞서 지난 17, 18일 이틀 동안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실시한 스포츠인권캠프에도 참석해 인권 감수성 교육 및 간담회를 가졌다.

빙상연맹은 "연맹과 대표팀 전원은 최근 발생한 이슈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고 경각심을 갖고 훈련에 임하겠다"며 "쇼트트랙 선수들이 국제대회 준비와 각종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