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공격수 뽑은 이유 있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혹시나 살짝 기대는 했어요."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은 지난 4일 열린 2019-20시즌 V리그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모두 3명을 선발했다.

그런데 신인 선수 3명 모두 날개 공격수다. 흥국생명은 1라운드 6순위로 김다은(일신여상), 2라운드 1순위로 박현주(중앙여고), 4라운드 1순위로 이유안(세화여고)를 각각 지명했다. 김다은, 박현주는 주 포지션이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고 이유안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현재 팀 상황에 맞춰서는 만족할 만한 지명이라고 본다"고 총평했다. 박 감독은 "혹시나 (6순위보다)앞선 지명 순위가 나오지 않을까하는 기대는 했다"고 웃었다.

[사진=조성우기자]

만약 앞선 순위가 나왔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박 감독은 "그랬다면 안예림(남성여고)을 우선 고려했다"고 말했다.

안예림은 신장 184㎝를 자랑하는 장신 세터다. 미들 블로커(센터)로도 나와도 될 정도로 높이가 좋다.

흥국생명은 주전 세터 조송화와 백업을 맡고 있는 김다솔 외에 세터쪽 전력 보강도 필요했다. 박 감독은 "권민지(대구여고)도 당연히 욕심이 났다"고 다시 한 번 웃었다.

권민지는 3순위로 GS칼텍스, 안예림은 4순위로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각각 입었다. 한편 박 감독은 김다은과 박현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신연경이 리베로로 포지션을 이동했기 때문에 날개 공격수 쪽 보강이 필요했다고 판단했다"며 "그리고 이재영과 김미연에게 몰리는 공격 부담을 덜어주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감독은 신인 선수들에 대한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김다은은 블로킹 높이가 있고 박현주는 고교 시절 라이트와 레프트를 모두 뛰었다. 서브도 그렇고 서브 리시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