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 히딩크 제쳐…첫 사제대결 박항서 감독 미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17년 만에 상대팀 감독이 돼 다시 만났다. 지난 2002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축구대표팀의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박항서 감독과 거스 히딩크 감독이 그라운드에서 지략대결을 펼쳤다.

한·일 월드컵 당시 감독(히딩크)과 수석코치(박항서)로 테극전사를 이끌었던 두 지도자는 이제는 베트남(박항서)과 중국(히딩크)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마주했다.

베트남과 중국은 8일 중국 후베이성 황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맞대결했다. 이날 경기가 성사될때까지 우여곡절도 있었다.

[사진=뉴시스]

히딩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중국 22세 이하 대표팀이 베트남과 평가전을 먼저 제안했으나 박 감독은 일정을 맞추기 힘들었다. 박 감독은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 뿐 아니라 A대표팀까지 맡고 있었다.

베트남 A대표팀은 지난 5일 태국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 1차전을 치렀다. 그러나 박 감독은 히딩크 감독과 '인연'을 위해 중국 22세 이하 대표팀이 제안한 평가전을 수락했다.

그는 A대표팀이 말레이시아와 원정 경기가 잡혀있지만 22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중국으로 왔다. 박 감독은 히딩크 감독과 재회에 눈물도 흘렀다.

베트남 매체에 따르면 '특별한 만남'이 됐다. 박 감독은 평가전 전날(7일) 히딩크 감독을 만났다. 박 감독은 베트남 매체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히딩크 감독을)다시 볼 수 있다는 점이 내게는 매우 의미있는 경기"라며 "그는 내 지도자 경력에 큰 영향을 준 감독"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이어 "히딩크 감독은 17년 전 한국 언론으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았다. 대표팀을 맡은 뒤 월드컵이 열리기 전까지 항상 비판에 시달렸다. 그러나 히딩크 감독은 선수들과 한국을 믿었다. 그리고 월드컵을 준비하는 선수들에게 강한 정신력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그는 "2002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 신화를 이룬 데는 여러가지 원인이 꼽히겠지만 휼룡한 지도자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해야한다"며 "히딩크 감독은 책임감이 뛰어난 지도자"라고 강조했다.

두 지도자가 처음 만난 평가전에서는 박 감독의 지략이 더 뛰어났다. 베트남은 조직력에서 중국에 한 수 앞섰다. 중국의 허술한 수비를 측면 돌파로 흔들었다.

베트남은 응웬 티엔이 전반 선제골에 이어 후반 추가골을 넣어 중국에 2-0으로 이겼다. 두 골 모두 측면 돌파 후 크로스에 이은 득점으로 연결됐다. 반면 중국은 전, 후반 내내 베트남 수비벽에 막히면서 이렇다할 반격도 없었다.

베트남과 중국은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0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다시 맞대결 할 수 있다. 조 추첨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22세 이하 대표팀도 2020 U-23 아시아챔피언십에 참가한다. 지난 대회 성적을 바탕으로 한국은 포트2, 베트남과 중국은 각각 포트 1, 3에 배정됐다. 조추점 결과에 따라 한국은 박 감독 또는 히딩크 감독을 만날 수 있다. 세 팀이 한 조에 속할 가능성도 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