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윤종신…'라스' 영원한 MC, 12년만에 하차 "그동안 감사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2007년부터 '라디오스타'와 12년을 함께 해온 MC 윤종신이 끝내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총출동해 그의 마지막을 배웅했고, 그는 마지막까지 웃으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가운데 시청률 역시 의미 있는 수치를 기록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이야기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졌다.

[사진=MBC]

앞서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모든 방송 하차를 알렸다. 아는 사람이 없는 완전히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감정을 곡으로 만들기 위해 이방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설명한 윤종신은 "노래로 '힘들다, 외롭다' 했지만 그런 순간들이 많이 없었다. '내가 겪어보지도 않고 외롭다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1990년에 데뷔한 후 방송 활동은 2000년대부터 했다. 20여 년 동안 (방송에) 안 나온 적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지는 시간도 필요하겠구나 싶었다"며 "SNS도 한 달 정도 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윤종신에게 평생 받은 빚을 갚기 위해 '라디오스타' 출연을 결심했다는 장항준은 ""같이 청춘을 보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같이 살 때도 많은 지원을 받았지만, 김은희 작가와 어려웠던 신혼 시절 살림살이부터 음식까지 많이 챙겨줬다. 아무에게도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 아낌없이 도와주고 지원해준 자체가 고마웠다." 윤종신으로부터 출연을 부탁받고 흔쾌히 승낙한 유세윤은 학창 시절 들었던 윤종신의 음악을 잊지 못한다고 전했다. "요즘 음악은 마음으로 잘 안 들어오는데, 그때 들었던 곡들이 평생 가는 것 같다"고 말해 윤종신을 흐뭇하게 했다.

김이나는 윤종신과 함께 '미스틱스토리'를 이끄는 대표이자 남편인 조영철이 '이방인 프로젝트' 소식을 듣고 자신보다 더 슬퍼했음을 알리며 "남편이 많이 당황하는 편이 아닌데, 윤종신이 나가는 것에 크게 혼란을 느끼다 쿨하게 보내주기로 한 것 같다"고 전했다.

박재정은 윤종신에 대해 "위대하고 멋진 분"이라며 "음악 작업을 할 때 과자나 짠 음식을 굉장히 좋아하신다. 외국 음식도 엄청 짤 텐데 걱정이 된다"고 애정 어린 당부를 전했다.

MC들과 제작진 역시 윤종신의 마지막을 배웅했다.김국진은 신발을 선물했고, 김구라는 모자, 하와이안 셔츠와 함께 "가서 한 끼 사 먹으라고 신경 썼다"며 100유로를 담은 책을 선물했다. 안영미는 휴대용 비데를 선물로 주며 실용성을 더했으며, 제작진은 그동안 개근한 윤종신을 위한 특별한 액자를 선물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 역시 깜짝 영상 편지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전미라는 영상을 통해 "우리 가족은 누구보다 오빠가 하는 일 응원하고 지지한다. 가서 많이 생각하고 느끼고 오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윤종신은 남겨진 이들을 위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무대에 올랐다. 윤종신은 '늦바람'을 선곡해 진심 어린 가사와 열창으로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별의 순간에 안영미는 눈물을 보였다. 김구라는 툴툴대면서도 못내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맏형 김국진은 "종신이가 옆에 항상 있어 줘서 고마웠다. 종신이는 12년 동안 진짜 멋있는 친구였고, 앞으로도 계속 멋있을 것 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종신은 시청자들을 향해 "그동안 '라스'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것이 너무 영광이고 저의 이야기에 웃어 주시고 공감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했다"라며 "제 노래로 조금 더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돼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라디오스타'는 전국 시청률 5.4%, 6.1%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 역시 7.0%까지 치솟았다.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2.7%, 3.6%를 기록해 수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한편, 12일 오전 11시에는 웃음 적중률 100% 핵심 장면만 모은 '추석특집 라디오스타 베스트'가 특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