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X은지원, 5분 예능의 '빅웃음'…4.6% 출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과 은지원이 '5분 예능'에도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지난 20일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뜨거운 반응 속에서 첫 선을 보였다. 첫 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6%, 최고 5%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5%, 최고 3.7%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사진=tvN]

이날 방송은 첫 회 기념으로 특별히 '6분 편성'으로 꾸며졌으며, 이수근과 은지원이 아이슬란드로 떠나는 날 공항 만남부터 비행기 탑승까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수근은 "상품으로 떠나는 건데 주변 사람들이 벌칙으로 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용돈은 넉넉하지만 이수근과 은지원이 한 번씩 싸울 때마다 5만원씩 차감이라는 벌칙, 방송시간 5분이라는 소식에 빵 터지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 등 다양한 이야깃거리가 쉴 새 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곧이어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공개된 풀영상은 두 편으로 구성되었으며, 작은 장난도 놓치지 않는 이수근&은지원의 티키타카 케미와 기내 제품 언박싱 등 본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소소한 이야기까지 담겨있어 온라인 콘텐츠로의 재미를 더했다. 온라인 콘텐츠로 출발해 날 것 그대로의 재미를 선사했던 '신서유기 시즌1'을 떠오르게 하며 팬들의 반가움을 증폭시킨 것.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신효정PD는 "비록 방송은 5분으로 짧지만, 방송 다음날 사람들이 다시 찾아보고 웃을 수 있는 방송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학생들은 쉬는 시간에 우리 방송을 봐도 쉬는 시간이 남고, 가볍게 커피를 마시면서도 다 볼 수 있는 분량의 방송이니 부담 없이 편하게 봐주시고 일주일에 5분이라도 웃을 수 있는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첫방송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온라인 풀버전 영상에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 이번 프로젝트가 잘 성공한다면, 다음 5분 콘텐츠 기획도 계속 이어나가고 싶은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40분에 5분간 방송되며, 방송 직후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