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승했지만' 레오 부상…걱정스런 석진욱 감독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외국인선수가 빠진 상황이 오히려 자극제가 됐다. OK저축은행이 원정길에서 연승을 4경기째로 늘렸다.

OK저축은행은 30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 맞대결에서 욘숭이 중단될 위기를 맞았다. 1, 2세트를 먼저 내주면서 코너로 몰렸다.

1세트 6-10으로 끌려가는 가운데 '주포' 레오 안드리치(크로아티아)가 다쳤다. 그는 공격을 하고 난 뒤 부상을 당한 것이 아니다. 코트 안에서 자신이 있던 자리에서 이동하는 과정. 그것도 플레이 도중이 아닌 볼 데드 상황에서 다쳤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부상 부위는 오른쪽 종아리 근육이다. 레오는 부상 치료를 위해 교채됐고 이날 코트에 더이상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OK저축은행은 3~5세트를 내리 따내며 KB손해보험에 3-2로 역전승했다.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1, 2세트는 정말 제대로 된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며 "상대(KB손해보험)가 서브 공략도 잘했다. 그러나 선수들이 3세트를 따내며 흐름과 분위기를 가져왔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승부처는 결국 3새트가 된 셈이다.

OK저축은행 선수들은 레오가 빠진 자리를 잘 메웠다. 송명근과 조재성은 각각 23, 18점씩을 기록하며 쌍포 노릇을 톡톡히했다. 4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그러나 석 감독은 신중했다. 레오의 부상 정도 때문이다. 석 감독은 "내일(31일) 병원에서 다시 검진을 받아봐야 할 것 같다"며 "일단 종아리쪽 근육 경련으로 뼈나 인대쪽 손상은 없다는 1차 보고를 받았지만 레오가 '상태가 좋지 않은 것 같다'고 하더라"며 걱정했다.

단순한 근육통 또는 경련이나 경미한 손상이라고 해도 다음 경기에 바로 투입하기엔 무리가 있다. OK저축은행은 오는 11월 2일 수원체육관에서 한국전력과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치료를 하거나 휴식을 취할 시간 여유가 많은 편이 아니다.

석 감독은 "레오가 사이드 스텝을 밟는 과정에서 해당 부위에 통증이 왔다고 했다"며 "최근 출전한 경기나 팀 연습 과정에서 몸상태와 컨디션이 정말 좋다고 하더니 결국 부상을 당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큰 부상이 아니길 바라고 있다. 무엇보다 레오가 너무 아쉬워하고 있다.눈물까지 흘렸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의정부=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