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교체 출전…프라이부르크 4위 점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권창훈(25, 프라이부르크)이 교체 투입됐고 소속팀은 승리했다.

프라이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프라이부르크에 있는 슈바르츠발트 스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1라운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권창훈은 선발 라인업에서는 빠졌으나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후반 31분 롤란드 살라이와 교체돼 그라운드로 나섰다. 프라이부르크는 권창훈 투입 직후 골을 넣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후반 32분 닐스 페테르센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페테르센은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페테르센의 선제골은 그대로 결승골이 됐다.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6승 3무 2패(승점 21)가 돼 7위에서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후반 추가시간 양 팀은 선수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 다비드 아브라함은 프라이부르크 벤치쪽으로 흘러나가는 공을 잡으려다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 프라이부르크 감독을 고의로 밀어 넘어뜨렸다.

아브라함은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다. 이 과정에서 아브라함과 몸싸움을 벌이던 빈첸조 그리포(프라이크부르크)도 레드카드를 받았다. 한편 권창훈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레바논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및 브라질과 친선 경기에 참가한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