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불시착' 김정현, "무거운 마음, 걱정 끼쳐서 죄송" 복귀 소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사랑의 불시착’으로 복귀하는 소감을 전하며 작품에 대한 열의를 전했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정효 감독과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등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지난해 건강상의 이유로 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하차 했던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사진=tvN]

김정현은 출연 계기를 묻자 "건강을 찾고 좋아진 다음에 감독님과 밥을 먹었다. '재미있게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결과도 중요하지만 재미있는 추억거리로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그 마음이) 잘 전달되서 감사하게도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정현은 "송구스럽고 미안하고 마음이 무겁다. 많은 분들의 배려 덕분에 건강이 좋아졌다. 배우로서 작품을 하는데 즐거움도 있지만 많은 떨림이 있다 조심스럽고 신중하게, 연기를 공들여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하고 싶었다. 걱정해줘서 감사하고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 열심히 하겠다"고 열의를 드러냈다.

김정현이 맡은 구승준은 대한민국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젊은 사업가로 훈훈한 마스크에 비상한 머리, 말재주 등이 돋보이는 영앤리치 끝판왕이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자취를 감추고 다양한 인물과 얽혀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드는 인물이다.

김정현은 "뻔뻔한 모습도 보이고 어떤 때는 독사처럼 강한 모습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되며,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