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상대 인종차별 행동 10대 팬 英 경찰 조사 받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70m를 드리블한 뒤 골을 터뜨린 경기에서 인종차별적인 행동을 한 10대 소년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번리 팬인 13세 소년이 토트넘과 경기 도중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했다"면서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10일(이하 한국시간)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8일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와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은 이날 번리에 5-0으로 이겼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번리를 상대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했고 토트넘이 2-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32분 장거리 드리블 후 3-0을 만드는 골을 넣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소년은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의미가 담긴 동작을 취했다. 토트넘 구단 관계자가 이 장면을 본 뒤 소년을 경기장 밖으로 내보냈고 두 구단은 경찰 조사를 돕기로 했다.

번리 구단은 "해당 소년이 인종차별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도록 가족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 우리팀은 어떤 종류의 차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5일 울버햄튼과 EPL 17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