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손흥민, 英매체 "역시나 골이 중요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이 자신의 존재를 아낌없이 알렸다. 소속팀 역전승에 일등 공신이 됐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웨스트 미들랜드주 버밍엄에 있는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아스턴 빌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멀티골을 넣었고 토트넘은 아스턴 빌라에 3-2로 이겼다.

두 골 모두 팀이 필요로 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전,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득점이라 더 의미가 있고 특별했다.

토트넘 토트넘 손흥민(가운데)이 16일(한국시간) 열린 EPL 26라운드 아스턴 빌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전반과 후반 추가 시간에 골을 넣어 5경기 연속 골과 함께 리그 8. 9호골을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다. 그는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 페페 레이나가 방향을 읽었다. 레이나가 손흥민의 슈팅을 처냈다.

그러나 손흥민은 리바운드된 공을 놓치지 않았다. 그는 침착하게 공을 다시 골대 안으로 차넣었다. 손흥민은 이 골로 5경기 연속 둑점을 이어갔다.

후반들어 아스턴 빌라가 한 골을 만회해 2-2가 됐다. 무승부로 기울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이 해결사가 됐다. 후반 추가 시간 종료를 앞둔 상황에서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공을 가로챈 뒤 드리블로 치고 들어가 레이나와 맞섰다. 레이나는 이날 손흥민을 포함해 토트넘 선수들의 득점 기회를 여러 번 막았다. 하지만 이번 만큼은 손흥민이 더이상 당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레이나가 나온 방향과 각도를 계산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오른쪽 구석을 노렸다. 밀어넣은 공은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고 토트넘은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영국 축구 전문 매체 '풋볼 런던'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자신감이 여전히 부족해보였지만 후반 추가 시간 골로 살아났다"며 "앞선 4경기에서 득점했지만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그러나 아스턴 빌라전 멀티골로 주변 우려를 모두 덜어낸 셈이다. 역시 골이 중요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아스턴 빌라전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매치'(MOM)에도 선정됐다. EPL 사무국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경기 최우수선수에 이름을 올린 사실을 발표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