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측 "출연자 논란 사실무근, 피해 주장 당사자 직접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하트시그널' 측이 출연자 인성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채널A '하트시그널'이 오는 25일 시즌3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일반인 출연자들의 인성 논란이 불거져 논란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따라 일반인 출연진 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 상황.

[사진=채널A]

이에 대해 채널A는 "'하트시그널' 제작진은 최근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일반인 출연자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라며 "그 결과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한 출연자의 경우 원문 게시자를 통해 확인하려고 하였으나 원문이 이미 삭제되고 없는 상황이다. 이에 학교 관계자와 해당 루머에 피해자인 것으로 등장하는 당사자 등을 통해 논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라며 "또 다른 출연자의 경우에는 본인은 물론이고 함께 학교를 다녔던 다수의 동창들을 통해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문제가 된 원문의 게시자는 찾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채널A 측은 "현재 직장과 학교 등 일상에 복귀해 생활하고 있는 일반인 출연자들이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출연자와 관련된 내용은 균형감 있게 봐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제작진은 방송 전 출연자들과 관련한 여러 가지 논란이 있는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시청자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하트시그널 시즌3'는 오는 25일 밤 9시5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