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UEFA, 유로2020 개최 1년 연기 확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이하 유로2020)가 코로나19의 유럽 내 급격한 확산 여파로 1년 연기됐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8일(한국시간) 오는 6월 개최 예정이었던 유로2020을 12개월 연기해 내년 6월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이 18일(한국시간)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의 개최를 1년 연기했다. [사진=뉴시스]

앞서 에벨리나 크리스틸린 유럽축구연맹(UEFA) 집행위원은 지난 15일 유로2020 개최 1년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유럽 주요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가 모두 중단된 상황에서 대회 진행이 쉽지 않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유로2020 개최가 1년 연기되면서 독일 분데스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A,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등 유럽 주요 리그들은 잔여 일정 소화에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됐다.

유로2020은 대회 창설 60주년을 기념해 유럽 11개국에서 분산 개최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자 1년 연기라는 결정을 내렸다.

UEFA는 "대회에 연관된 모든 이들의 건강과 경기 개최로 국가의 공공 서비스에 불필요한 압력을 가하는 일을 피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밝혔다.

UEFA는 이와 함께 유로2020 경기 티켓을 사전 구매한 이들에 대해서는 전액 환불을 약속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