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노지훈 큰누나, '원픽' 장민호와 영상통화…손가락하트 '심쿵'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아내의 맛' 노지훈의 숨겨진 가족사가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90회에서는 노지훈-이은혜의 집으로 센 시누이들과 함께 시가족들이 총출동해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펼쳐진다. 더욱이 '우리 지훈이'를 입에 달고 사는 시가족들은 양손에 박스째로 바리바리 무언가를 들고 등장, 의문을 자아냈던 상태. 시가족들은 만나자마자 노지훈의 찐 팬임을 드러냈고, 시가족들의 무한애정과 넘치는 호응에 노지훈은 연신 미소를 지었다.

[사진=TV조선]

특히 노지훈은 '원픽'이 동생이 아닌 장민호라며 당당하게 찐팬임을 드러냈던 큰누나에게 장민호와의 깜짝 영상통화를 선사, 누나의 마음을 들썩이게 했다. 떨리는 팬심이 폭발한 큰 누나는 장민호에게 자신의 '원픽 부심'을 전했고. 장민호 역시 자신이 원픽 이라는 말에 환호했다. 이어 "나를 직접 집으로 불렀어야지" "곧 노지훈 집으로 놀러 가겠다"라고 화답, 큰 누나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와 관련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노지훈은 "기회가 된다면 두 사람을 위해 자리를 마련하고 싶다"고 달콤한 공언을 남겨 기대감을 증폭시켰던 터. 두 남녀의 만남이 실제로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방송에서는 '우리 지훈이'라며 노지훈을 온 가족이 아낄 수밖에 없는 이유, 친척들이 너도나도 자청해서 '노지훈의 부모'가 된 사연도 공개될 전망이다. '트롯 남신'으로 언제나 흥이 넘쳤던, 가족들의 아픈 손가락 노지훈이 가슴 속 깊이 숨겨뒀던 가족 이야기는 어떤 것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노지훈-이은혜 부부와 시가족들은 초대형 가족 모임의 맛을 통해 끈끈함이 남다른 사랑 공동체를 보여준다"며 "화려한 무대 위 '트롯 젠틀맨' 노지훈의 숨은 가족사가 방송될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밤 10시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