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4월 20일 이후 '플레이볼'…연습경기 허용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20시즌 KBO리그 개막일과 관련한 가이드 라인이 정해졌다. 정확한 날짜를 명시하지 않았지만 기준은 정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4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야구회관에서 2020년 KBO 제2차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사회는 이 자리에서 올 시즌 개막일을 오는 4월 20일 이후로 정했다.

이사회는 "KBO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KBO는 앞서 이달 28일로 예정된 시즌 개막일을 국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4월 이후로 미뤘다.

한국야구위원회는 24일 이사회를 열어 2020시즌 개막일을 오는 4월 20일 이후로 정했다. 사진은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현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 [사진=조성우 기자]

이사회는 또한 "현재 예정된 초·중·고등학교 개학일인 4월 6일 이후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본 뒤 같은 달 7일부터는 구단 별 연습경기도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 구단과 연습경기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경우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하기로 했다.

KBO는 "수개월 동안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BO는 또한 "KBO와 10개 구단은 최근 정부가 정한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을 적극 준수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팀 자체 청백전 등으로 외부와 접촉을 차단하고 선수단과 구장을 안전하게 관리하며 개막을 준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사회는 향후 개막 이후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가적 위기 상황에 KBO리그가 국민들에게 힘을 주고 사회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사업 등을 검토해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그리고 이날 이사회에서는 KBO 의무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의무위원회는 KBO리그 관계자 사이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 치료 및 예방을 위해 마련된다. 이사회는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