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 아베 총리 IOC에 요청…양측 합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20 도쿄올림픽이 2021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대회 개최를 1년 뒤로 연기하는 구상을 전달했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 개막해 8월 9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회 취소나 연기 목소리가 높아졌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 전화를 통해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게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묜 아베 총리와 바흐 위원장은 모두 대회 연기에 대해 의견 일치를 봤다.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대회 관련 조형물을 손보고 있는 일본 작업자들. 그러나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결국 1년 뒤로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바흐 위원장은 앞서 지난주와 23일 IOC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어 대회 연기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 취재진 앞에서 바흐 위원장과 통화 내용을 발표했고 해당 발언은 NHK를 통해 생중계됐다. 아베 총리의 요구를 바흐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은 두 사람 목표가 같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대회 취소 요구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베 총리는 회견에서 "올림픽 연기 제안은 선수들이 최선의 기량을 보이고 관객들도 안심하고 경기를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OC도 대회 연기와 관련한 향후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미국 스포츠전문방송 ESPN은 아베 총리 발언이 전해진 뒤 "IOC도 일본 입장과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면서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대회 개최를 뒤로 미룬다"고 보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IOC에 2020 도쿄올림픽을 1년 뒤로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요청했디고 밝혔다. IOC는 결국 대회 개막을 1년 뒤로 연기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