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의사 김현철 사망, '무한도전' 출연→유아인과 설전→그루밍 성폭행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던 정신과의사 김현철 씨가 사망했다. 향년 45세.

28일 스포츠경향은 김현철 씨가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지난 27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 원인은 아직 전해진 바 없다.

김현철은 2013년 MBC '무한도전-노 스트레스'편에 출연해 덩시 멤버들의 정신 상태를 감정해 유명세를 얻었다. 스타 의사로 인기를 얻은 그는 2017년에는 배우 유아인을 향해 상담없이 "급성 경조증(가벼운 정도의 조증)인 것 같다"고 말해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유아인은 "인격살인"이라 반박하며 SNS 상의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사진=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던 정신과의사 김현철 씨가 사망했다]

또 환자들을 대상으로 환자와 친밀한 관계를 형성해 신뢰를 쌓은 후 행하는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 휩싸여 논란이 된 바 있다. 검찰은 위력 행사가 입증되지 않는다며 지난해 11월 해당 사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2018년 3월 말 학회 설립 이래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고인은 사망 직전까지도 대구 수성구에서 병원을 운영했으며 제명무효소송민사재판을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