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체육계열 학교 및 학교운동부 지원 사업 실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초·중·고교 우수선수 발굴 및 학생선수 경기력 향상을 위해 2020년 체육계열 학교 및 학교운동부 지원을 실시한다.

이번 지원은 4월부터 진행한다. 체육회는 우선 체육계열 학교 지원을 위한 예산 중 60%는 훈련비로, 40%는 훈련시설 및 장비비로 편성했다.

훈련비는 학생 수에 비례하여 차등 지원한다. 훈련시설·장비비는 학교당 1천8백만원을 일률 지원 뒤 학생 수 및 국가대표와 후보선수 수에 비례하여 추가로 차등 지원한다.

[대한체육회는 4월부터 2020년 체육계열 학교 및 학교운동부 지원을 실시한다. [사진=대한체육회]]

체육회는 지난 2017년부터는 전국 27개 체육계열 중·고등학교에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체육회는 또한 체육계열 학교 외에도 전국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학교 운동부도 지원한다.

전국 17개 시·도체육회에서 선정한 학교운동부에는 훈련용 장비 및 용품이 1년에 최대 2천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된다. 올해는 300여개 학교운동부에 현대적 장비(과학적 훈련기기) 및 훈련용 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체육회는 "체육계열 학교와 학교운동부의 훈련 여건을 개선하고 선수들이 개인별 특성을 고려한 과학적인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받아 훈련 성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