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일본 프로야구, 4월 개막 불가…경기 수 축소 검토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프로야구의 4월 개막도 어려워졌다.

'데일리 스포츠' 등 일본 매체들은 4일 일본야구기구(NPB)가 지난 3일 12개 구단 대표들과 회의를 열고 오는 24일로 예정됐던 2020 시즌 정규리그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프로야구가 코로나19 여파로 2020 시즌 정규리그 개막이 연기됐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일본 프로야구는 당초 지난달 20일 개막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두 차례 일정이 연기됐고 오는 24일 시즌 시작도 미뤄지면서 세 차례나 정규리그 일정이 조정되게 됐다.

일본은 최근 한신 타이거즈 소속 후지나미 신타로 등 프로야구 선수들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되는 등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 가운데 사이토 아쓰미 NPB 커미셔너는 일본 언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치를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경기 수를 줄이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프로야구는 12개 구단이 각 143경기씩 정규리그를 치른다. 도쿄 올림픽 내년으로 연기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프로야구 개막이 늦춰지면서 정상적인 일정 소화가 어려워진 상황이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