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 골 때리는 미녀 삼총사…위풍당당 슈트 포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 범상치 않은 '우먼크러쉬'를 내뿜는 '국정원 요원들'의 '위풍당당 슈트 쓰리샷'을 공개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받은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굿 캐스팅' [사진=SBS]

이와 관련 '굿캐스팅'에서 국정원 카리스마 삼총사로 뭉친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이 강력한 포스를 내뿜는 '위풍당당 슈트 쓰리샷'이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먼저 능력치는 만렙이나 그에 못지않은 똘기를 장착해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 최강희는 블루 체크 슈트에 블랙 탑을 입고, 식스팩 복근을 드러낸 당당한 자태로 '전설의 블랙요원'다운 압도적 아우라를 발산했다.

뇌섹녀 면모와 어리바리한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반전 매력녀' 임예은 역 유인영은 허리에 벨트로 포인트를 준 센스 있는 슈트 차림으로 9등신 모델 포스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 이어 한 때는 현장에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어느덧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뽀글 머리 헤어스타일에 선명한 블루 슈트를 매치한 '파격 패션'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더욱이 세 사람은 의문의 청소차를 배경으로 당당한 파워 워킹을 선보이며, 평범한 거리를 런웨이로 만들어낸 '완벽 비주얼 삼합' 카리스마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의 장면은 지난해 8월 서울시 마포구 일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서 서로를 보자마자 환호성을 지르며 반가움을 드러낸 세 사람은 근황 이야기를 나누며 환한 웃음을 터트렸다. 그렇게 훈훈함을 드리운 이들은 무더위에 지친 스태프들에게 다가가 손부채질을 해주는 등 살가운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돋웠다. 특히 촬영이 시작되자 국정원 요원다운 카리스마 모드를 순식간에 장착, 각이 제대로 잡힌 행렬로 맞춰 걸으면서 인상적인 '워킹씬'을 완성시켰다.

제작사 측은 "'믿고 보는 조합'이라는 말이 정말 딱 들어맞을 정도로, 최강희-유인영-김지영 세 사람이 완벽한 호흡을 뽐내준 덕에 시선을 강탈하는, 완성도 높은 장면이 탄생했다"는 후일담을 전하며 "올 봄, 역대급 케미와 웃음 포텐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할 세 사람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권총보다는 장바구니가 고공 활강 액션보다는 등짝 스매싱이 어울리는 평범한 여자가 가족을 구하고, 국민을 구하고, 나라까지 구해내는 대활약을 해내며 시청자에게 재미를 넘어선 강렬한 대리만족과 극한의 쾌감을 선사한다. '아무도 모른다' 후속으로 오는 4월 27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