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측 "이태원 아닌 청담동 생일파티 참석, 심려 끼친 점 반성"(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 측이 이태원 파티 참석 보도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전했다.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20일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했다"며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날 한 매체는 배우 이민정과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 티아라 출신 효민, 김희정,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손연재,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대표 등이 지난 9일 이태원 한 카페에서에서 열린 패션계 유명인사 A씨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들은 소속사를 통해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에서 열린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고 밝히며 생활 속 거리두기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