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日프로야구 "6월 19일 개막 목표"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즌 개막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는 일본프로야구가 시즌 시작을 위해 움직인다.

'스포츠호치', '닛칸스포츠' 등 일본 스포츠전문 일간지는 "일본야구기구(NBP)가 오는 6월 19일 개막을 목표로 두고있다"고 23일 전했다.

사이토 아쓰시 NBP 커미셔너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에서 올 시즌 개막일에 대해 언급했다. 아쓰시 커미셔너는 "도쿄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홋카이도 등에 내려진 비상사태가 25일에 해제된다면 6월 19일 개막도 가능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코로나19로 시범경기가 취소되고 개막 일정이 연기된 일본프로야구가 오는 6월 19일 개막을 목표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사진은 코로나19로 취소되기 전 무관중으로 진행된 일본프로야구 시범경기 장면. [사진=뉴시스]

일본은 질병관리본부 22일 기준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1만6536명 사망자는 808명이다. 그러나 일본도 최근 일일 확진자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일본프로야구가 개막한다면 정규시즌 팀당 경기수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시나리오대로 6월 19일 시작된다고 해도 당초 개막일보다 2개월 이상 늦어진 상황이라 경기수는 팀당 143경기에서 120경기로 줄어들 전망이다.

올스타전도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인터리그(교류전)의 경우 NBP는 앞서 취소 의사를 밝혔다.

각 구단들은 이미 시즌 개막 준비에 들어갔다. 일본프로야구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한신 타이거스는 23일부터 팀 훈련을 시작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릭스 버펄로스는 25일부터 자체 평가전을 치르기로 했다. 또한 6월 2일부터는 팀간 연습경기를 치르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프로야구도 시즌이 개막될 경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 차원에서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