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조정래 감독 "이유리, 바느질·노래 개인 레슨…존경한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유리가 '소리꾼'을 위해 바느질을 배우고 노래 개인 레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유리는 3일 오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제작보고회에서 "감독님 아내 분께서 영화 속 소품을 다 만드셨다. 그 분께 바느질을 배웠다"고 말했다.

삯바느질을 하는 역할 때문에 직접 바느질을 배웠다는 것. 이유리는 "한땀 한땀 대충할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소리꾼' 이유리 [사진=리틀빅픽처스]

이에 조정래 감독은 "그 장면이 정말 짧게 나오는데 연습을 며칠을 한 것 같다"며 "또 영화에 이유리 씨 노래가 나온다. 그 장면을 위해서 개인 레슨까지 했다. 대단하다. 그럴거라 예상했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제가 배우는 것이 있었다. 존경한다"고 이유리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영화 '소리꾼'은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조선팔도의 풍광명미와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낸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로, 국악계의 명창 이봉근과 판소리 고법 이수자 조정래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스크린에 첫 도전하는 이봉근은 사라진 아내를 찾아나서는 지고지순한 소리꾼 학규 역으로, TV드라마에서 강렬한 연기를 펼쳐 온 이유리는 그의 사라진 아내 간난 역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보여준다.

또한, 학규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북 치는 장단잽이 대봉 역은 박철민, 능청스러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몰락 양반 역은 김동완이 연기한다.

'소리꾼'은 오는 7월 1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