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잔여 시즌, 7월 31일 '점프볼'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19-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잔여 시즌 경기 시작일이 결정됐다. NBA 사무국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오는 7월 31일 유타 재즈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경기부터 시즌이 다시 시작된다"고 발표했다.

올 시즌 NB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지난 3월 중단됐다. NBA는 이후 코로나19 상황을 보며 리그 재개 시점을 고민했고 8월 1일로 확정했다.

NBA 사무국은 당초 일정보다 하루 앞당겨 시즌 재개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시즌 잔여 경기는 30개 구단이 모두 참가하지 않는다.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는 오는 8월 1일부터 코로나19로 중단된 2019-20시즌 NBA 일정을 재개하는 계획을 밝혔다. 30개팀이 아닌 22개팀으로 나머지 시즌을 치른다는 방안이다. [사진=뉴시스]

NBA는 30개 구단 가운데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있는 22개 구단만 참여하는 방안으로 잔여 시즌을 치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선수단 이동을 최소화했다.

기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이 아닌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에서 잔여 시즌 전 경기를 치른다.

팀당 8경기씩 치러 정규리그 최종 순위를 확정한다. 이후 동·서부 콘퍼런스 상위 8개씩 16개 팀이 플레이오프를 시작한다. 단 8위와 9위팀 승차가 4경기 이하일 경우에는 플레이오프 결정전을 따로 치르기로 했다.

플레이오프 결정전에서 9위팀이 8위팀에 2연승을 할 경우 플레이오프에 나가게 된다. 정규리그 잔여 일정은 8월 15일 마무리된다. 플레이오프는 8월 18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한편 유타-뉴올리언스전이 끝난 뒤에는 2경기러 LA 레이커스-LA 클리퍼스전이 잡혔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