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유영, ISU 어워즈 신인상 최종 후보 선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유망주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는 우영(16, 수리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유영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 알레나 코스톨나야(17, 이상 러시아)와 신인상을 두고 경쟁한다.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은 2019-20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신인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시상식에선 신인상 외에 최우수선수상, 베스트 의상상, 최우수 프로그램상, 최우수 안무가상, 최우수 지도자상, 공로상 등 7개 부문 시상한다. 유영은 한국 선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신인상 최종 후보 명단에 뽑혔다.

한국 피겨 스케이팅 유망주로 꼽히고 있는 유영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어워즈 신인상 최종 후보 중 한명으로 선정됐다. [사진=조성우 기자]

유영은 2019-20시즌 장기인 트리플 악셀 점프를 앞세워 각종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1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월에는 ISU 주최 메이저급 대회인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다. 한국 선수가 해당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김연아(은퇴) 이후 11년 만이다.

이번 시상식은 당초 지난 3월 열릴 예정인 ISU 피겨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진행될 예정있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당 대회가 취소돼 오는 1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유영도 당시 세계선수권에는 참가 예정이었으나 대회 취소로 데뷔 무대가 성사되지 않았다. 이번 시상식은 2019-20시즌 그랑프리, 그랑프리파이널, 유럽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4대륙 선수권대회 성적과 전문가, 온라인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가린다.

신인상을 두고 유영과 경쟁하는 러시아 선수들은 기량을 인정받고 있다. 트루소바는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구사하며 2019-20시즌 그랑프리파이널 여자 싱글에서 동메달, 2020 유럽선수권 대회에서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코스톨나도 기술에서는 트루소바에 견줘 모자란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안정적인 연기와 표현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그는 2019-20시즌 그랑프리 파이널과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최우수선수상엔 하뉴 유즈루(일본) 네이선 첸(미국)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 조(프랑스)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김연아를 지도했고 최근에는 하뉴와 차준환 등을 지도하고 있는 브라이언 오서 코치는 최고 지도자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