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KIA 김선빈, 2~3주 안정 필요…재검진 예정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KIA 타이거즈 김선빈(내야수)가 앞으로 2주에서 3주 동안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한다. 부상 때문이다.

김선빈은 5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주말 원정 3연전 마지막 날 경기에서 주루 플레이 과정에서 다쳤다. 그는 1회초 첫 타석에서 NC 선발투수 마이크 라이트가 던진 6구째 배트를 돌렸다.

타구는 2루수 앞 땅볼이 됐고 김선빈은 1루쪽으로 전력 질주했다. 그런데 베이스를 밟는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KIA 타이거즈 김선빈이 지난 5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원정 경기에서 타격 후 주루플레이 과정에서 부상을 당해다. 그는 앞으로 2~3주 동안 그라운드로 나서지 못하게 됐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그는 결국 1회초 종료 후 김규성과 교체되면서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김선빈은 구장 근처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고 그 결과 지난달(6월) 다첬던 부위도 다시 손상됐다.

왼쪽 대퇴이두근 염좌와 함께 오른쪽 발목 타박상을 입었다. 구단은 "향후 2~3주 후 상태를 살핀 뒤 재검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단은 지난달 7일 홍건희(투수)와 1대1 맞트레이드로 두산 베어스에서 KIA 유니폼을 입은 류지혁(내야수)의 몸 상태에 대해서도 밝혔다.

류지혁은 이적 후 지난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 도중 햄스트링을 다쳤다.

구단은 "류지혁에 대한 MRI(자기공명영상) 결과 왼쪽 대퇴이두근 회복 중이라는 소견을 받았다"며 "2~3주 동안 재활 치료 및 근력 훈련을 함께한 뒤 재검진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김선빈은 올 시즌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 38경기에 나와 타율 3할7푼8리(135타수 51안타) 18타점 1도루를, 류지혁은 25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8푼1리(42타수 16안타) 1홈런 5타점 1도루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김선빈은 이날(6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