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개막전 선발 등판 4.2이닝 3실점 최지만 대타 볼넷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아웃 카운트 1개를 채우지 못하는 바람에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2년 연속 선발승 기록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이자 개막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이날 4.2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 4탈삼진 3실점했다.

5회말 2사까지 2피안타 1실점으로 안정적인 투구를 했지만 이후 상황이 문제가 됐다. 토론토가 탬파베이에 6-1로 앞선 가운데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1선발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이자 2020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5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승리투수 요건에 아웃 카운트 하나를 남겨두고 강판됐다. [사진=뉴시스]

후속타자 쓰쓰고 요시모토에 2점 홈런을 허용했다. 토론토 벤치는 여기까지는 기다렸다. 그러나 이어 타석에 나온 호세 마르티네스에 2루타를 맞자 토론토 벤치는 움직였다.

류현진은 어두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두 번째 투수 조단 로마노가 승계주자에 실점하지 않아 류현진의 실점과 자책점도 올라가지 않았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이 아웃 카운트 1개를 추가하면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었지만 무리수를 두지 않았다. 시즌 첫 등판이고 류현진의 투구수가 97개로 늘어났기 때문에 교체를 결정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출발은 좋았다.

1회말 첫 타자 얀디 디아스와 풀 카운트까지 가는 승부에서 웃었다. 디아스를 헛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후속타자 렌프로는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일본인 타자 쓰쓰고와 첫 대결은 류현진이 웃었다. 그는 쓰쓰고를 2루수 앞 땅볼로 유도햤다. 2회말도 삼자범퇴로 막았다.

3회말 선두타자 윌리 아다메스에 안타를 맞았고 깔끔하지 못한 수비가 나오면서 2루 출루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이후 1사 3루로 몰렸으나 LA 다저스 시절 돋보인 위기 관리 능력이 다시 빛을 발했다.

후속타자 마이크 주니노를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디아스와 정면 승부를 피하고 볼넷을 내주면서 2사 1, 3루가 됐으나 이어 타석에 나온 렌프로를 헛스윔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류현진의 호투에 팀 타선도 화답했다. 4회초 무사 만루 기회에서 렌달 그리척이 탬파베이 선발투수 찰리 모튼에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추가점도 바로 나왔다. 이어진 찬스에서 로디 텔레스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연달아 희생플라이를 쳐 3-0까지 달아났다.

류현진은 4회말 첫 실점했다. 2사 1루 상황에서 마이크 브로소에 2루타를 맞았다. 1루 주자 매뉴얼 마르고가 그사이 2,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류현진은 이번에도 위기를 벗어났다. 후속타자 아다메스에 볼넷을 내주면서 2사 1, 2루가 됐다. 그러나 케빈 키어마이어를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추가점을 내주지 않았다.

토론토는 5회초 대니 젠슨과 보 비셋이 연속 안타를 쳐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 나온 캐번 비지오가 모튼이 던진 5구째 배트를 돌려 3점 홈런을 만들었다.

6-1을 만들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5회말 2사 후 볼넷, 홈런, 2루타를 허용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토론토 이적 후 첫 승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탬파베이는 8회말 한 점을 만회했으나 토론토는 지키는 야구에 성공했다. 9회말 마무리 켄 자일스가 등판해 토론토의 6-4 승리를 지켰다.

류현진(토론토)이 25일(한국시간) 열린 탬파베이와 2020시즌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투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인 메이저리거 투타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류현진의 동산고 4년 후배 최지만(29, 탬파베이)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최지만은 8회말 키어마이어 타석에 대타로 나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그는 9회초 수비에 1루수로 들어갔다. 로마노가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첫 승을 신고했고 자일스도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모튼은 4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6실점 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