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어깨 통증 호소…하루 휴식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29, 탬파베이 레이스)가 휴식을 취했다. 탬파베이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에 있는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를 치렀다.

최지만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최지만이 어깨 통증으로 결장했다"고 전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도 이날 경기 전 MLB닷컴을 비롯한 현지 매체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최지만에게 하루 동안 휴식을 줄 것"이라고 얘기했다.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이 30일(한국시간)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 경기에 어깨 통증으로 결장했다. [사진=뉴시스]

최지만은 전날(29일) 안방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으나 9회초를 앞두고 어깨 통증을 호소헤 교체됐다. 그는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는 않았다.

탬파베이는 애틀랜타 원정에서 4연승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애틀랜타는 이날 탬파베이에 7-4로 이겨 전날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애틀랜타는 3회말 프레디 프리먼이 선제 투런포를 쏘아 올려 기선제압했다. 탬파베이는 5회초 상대 포수 실책으로 한 점을 만회했고 6회초 헌터 렌프로가 2타점 적시타를 쳐 4-2로 역전했다.

그러나 애틀랜타는 바로 반격했다. 6회말 댄스비 스완슨가 적시 2루타를 쳐 4-4로 균형을 맞췄고 계속된 찬스에서 오즈하이노 알비스가 적시타를 날려 5-4로 다시 앞섰다.

애틀랜타는 7회말 무사 2, 3루 기회에서 트래비스 다노의 희생플라이와 탬파베이 실책을 묶어 두 점을 더 내며 승기를 잡았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