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 근황 공개…마약 투약 논란 후 평범한 일상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방송인 로버트 할리의 근황이 공개됐다.

로버트 할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후 산책 함께 하는 컬리와 샌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로버트 할리는 반려견 컬리, 샌디와 함께 산책을 하던 중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마약 논란 이후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로버트할리의 근황이 화제다. [사진=로버트할리 인스타그램]

로버트 할리는 지난해 3월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 1g을 A씨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긴급 체포됐다. 이에 로버트 할리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마약류치료강의 수강 40시간과 증제 몰수 및 추징금 70만 원을 명령받았다.

이후 로버트 할리는 자숙을 하던 중 지난 3월 8일부터 유튜브 활동을 재개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영상은 지난 7월 18일에 업로드한 '우리 처가를 갑자기 말 없이 방문하기'로, 로버트 할리는 반려견과 함께하는 일상과 처가 식구들과 만남을 공개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