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진태현 "대학생 딸 입양 후 악플에 멘탈 붕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진태현이 성인 딸을 입양한 후 악플에 힘들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출연했다.

진태현은 "딸을 입양한 후 악플때문에 멘탈이 많이 붕괴됐다"고 말했다. 박시은은 "방송 위해 딸을 입양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진태현은 "저와 아내는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많은 일을 당해 괜찮았는데 딸은 일반인이라 걱정이 되더라. 특히 딸의 지인들이 그런 말을 했다고 할 때는 너무 화가 나더라"고 말했다.

박시은은 "'동상이몽' 나가기 전도 많이 고민했다. 그런데 오히려 방송에 나가고 나서 사람들의 시선이 더 좋아졌다. 우리를 가족으로 인정해줘서 같이 다니기도 편하더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