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환불원정대 '돈 터치 미' 공개 후 찬사·호평 일색…"나이 잊은 음색 깡패"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엄정화가 다시 한번 '영원한 디바'의 명성을 과시했다.

엄정화는 지난 10일 공개된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의 데뷔곡 '돈 터치 미'(Don't Touch Me)로 호평받고 있다.

엄정화와 이효리, 제시, 화사가 각자의 장점을 살려 녹음한 이번 곡은 작곡가 라도의 곡으로 빠른 비트의 댄스곡이다. 히트곡 제조기 블랙아이드필승(최규성, 라도)과 전군이 이번 작업에 참여한 가운데, 마지막 녹음 은비(제시)를 끝으로 음원이 완성됐다.

'환불원정대'로 엄정화가 다시 한번 '영원한 디바'의 명성을 과시했다. [사진=MBC]

지난 10일 음원이 공개된 후 많은 화제와 함께 차트 정상으로 올라선 '돈 터치 미'는 네명의 각기 다른 디바들의 파워풀한 음색을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을 더한다. 곡이 공개된'후 이어지고 있는 많은 댓글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것은 엄정화에 대한 찬사다. 네티즌들은 '지금의 목 상태로 돌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애를 썼을지 짐작도 안간다', '섹시하면서도 깨끗한 목소리', '음색 깡패', '나이와는 관계없이 젊고 트렌디한 감각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영원한 디바' 등 호평을 보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 지미유(유재석)는 엄정화에게 보컬 코치 노영주를 소개했다. 엄정화는 목수술 이후 성대 컨디션이 돌아오지 않아 염려가 컸다고 털어놓았다. 고음영역대를 부르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던 엄정화는 노영주의 코치에 점점 컨디션을 회복, 문제의 음역대도 무리없이 소화했다.

이후 엄정화는 눈물을 터뜨리며 "부끄러워서 못한다고만 생각했다. 방법을 찾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난관을 딛고 녹음에 성공한만큼 엄정화의 변함없는 목소리에 대한 찬사도 줄을 이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올 한 해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최근에는 '유(YOO)니버스'에서 자유의지를 갖게 된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의 제작자이자 기획자로 나서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