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응원합니다"…'슈퍼히어로라이브', 김장훈의 희망가(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최일선에 있는 소방관들이 무너지면 안됩니다. 소방관들을 응원하고 축복합니다."

가수 김장훈이 소방관 가족들과 눈빛을 마주하며 '진심'을 노래했고,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전했다. 지난 14년 소방관들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펼쳐온 김장훈이 다시 한 번 따뜻하고 울림 있는 공연을 선물했다.

김장훈은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전국 소방관 가족들을 대상으로 '슈퍼히어로라이브' 공연을 진행했다.

가수 김장훈이 31일 서울 서대문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조이뉴스24가 전국 소방관 가족들을 위해 개최한 '슈퍼히어로라이브' 콘서트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

턱시도를 차려 입은 채 등장한 김장훈은 '난 남자다'로 첫 무대를 열었다. 무대에 오른 김장훈은 얼마 만에 듣는 진짜 박수인지 모르겠다. 비대면 사회에서 살아서"라며 벅찬 감격을 드러냈다.

김장훈은 "작년에 이어 '슈퍼히어로 콘서트'를 하고 있다. 소방관 홍보대사를 하고 있는데, 제 일생의 가치관이다. 어깨가 부서졌을 때 소방관의 도움을 받았고 헌신을 느꼈다. 조이뉴스24에서 작년에 이어 두번째 소방관 공연을 하는데 의미있는 일에 공신력 있는 언론에서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공연의 노래 한 곡 한 곡에 김장훈의 따뜻한 응원이 깃들어졌다. 소방관들을 위한 고마움을, 코로나19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을 위한 위로와 희망의 말을 전했다.

김장훈은 "세상이 무심할 때 '소방관 동생.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그대 옆에서 기억해주겠다"라며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불렀고, "소방관 여러분들이 아픔을 딛고 행복해지면 좋겠다"라며 '행복의 나라로'를 선물했다.

가수 김장훈이 31일 서울 서대문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조이뉴스24가 전국 소방관 가족들을 위해 개최한 '슈퍼히어로라이브' 콘서트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

최근 2전 3기 끝에 독도를 다녀온 이야기를 전한 김장훈은 "사실 독도 갔다오면 기절각이다. 멀미를 많이 한다. 힘들었지만 추억은 더 많이 남는다. 좋아지고 나면 어려웠던 날들이 추억된다"라며 관객들에게 지금의 힘든 시기를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아 '추억만들기'를 불렀다.

많은 이들을 위로하는 '소나기'와 '이별' 등 발라드 무대를 부르며 울컥하기도 했다. 김장훈은 "노래하는데 앞으로 이런 기분이 들지 모르겠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장훈은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사노라면' '앉으나 서나 당신생각' '축복합니다'를 앵콜곡으로 부르며 이날 공연을 마무리 했다.

김장훈은 14년째 소방관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누구보다 소방관 홍보와 권익 향상 캠페인에 앞장서 왔다. 지난해 11월 조이뉴스24와 함께 소방공무원들의 국가직 전환을 축하하는 공연을 성공적으로 개최했으며, 올해로 2회째 공연을 이어가며 진정성을 보여줬다.

조이뉴스24가 가수 김장훈과 함께 31일 서울 서대문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전국 소방관 가족들을 위한 '슈퍼히어로라이브'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창호 조이뉴스24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

조이뉴스24 이창호 대표는 "작년에 조이뉴스24 창간 15주년을 맞아 뜻이 있는 일을 해보자고 해서 김장훈에게 부탁을 했는데 완벽한 재능기부를 해줬다. 이 공연이 되기 위해서는 김장훈 씨 소방관의 영원한 아이콘 김장훈에게 박수를 보내달라. 올해는 코로나도 있고 대형 화재도 많았고, 소방관 가족들이 어느 때보다 힘든 한해였을 것이다. 이 공연이 힐링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내년에는 소방청에서 행사에 직접 참여하겠다고하니 크고 알찬 행사로 발전해나가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김장훈은 소방관들의 열악한 장비 교체라는 희소식을 축하하면서 공연에 의미를 더했다.

김장훈은 "소방관은 최일선에 있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무너지면 안된다. 사명감으로, 애국심으로 하는건 그 사람들의 마음이지 돈 더 받아서 가족들과 행복한 것이 선진국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장훈은 "2007년부터 목소리를 냈는데 장비교체를 해서 너무 좋다. 막을 수 있었는데 막지 못하고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영결식도 있었다"라며 "장비가 교체되면 그런 일이 없어질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장훈은 "(소방관) 평균 수명이 50세 정도고 트라우마가 있는 직업이다. 소방관은 슈퍼맨이 아니다. 아직 미진하지만 장비가 교체가 되면 대비를 할 수 있다. 안전하게 트라우마도 치료될 것 같다. 겁내지 않고 안전하게 불을 껐으면 좋겠다. 축복할 만한 일이다"라고 말해 소방관과 가족들의 박수를 받았다.

가수 김장훈이 31일 서울 서대문구 복합문화공간 연남장에서 조이뉴스24가 전국 소방관 가족들을 위해 개최한 '슈퍼히어로라이브' 콘서트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

김장훈은 이날 참석한 소방관들에게 사비를 들여 직접 구입한 소방장갑을 선물해 진정성을 더했다.

'슈퍼히어로라이브' 공연은 2020년 코로나19와 태풍 등 수많은 국가재난의 현장에 앞장 섰던 소방공무원과 그 가족들을 위해 전액 무료로 진행됐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50명의 현장관객 및 스트리밍 공연으로 병행됐으며, 조이뉴스24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