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박정아 "4경기 중요성 선수들도 잘 알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3위 추격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원정길에서 귀중한 승리와 함께 승점3도 손에 넣었다.

도로공사는 1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 맞대결에서 상대 추격을 잘 뿌리치며 세트스코어 3-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5위에서 4위로 올라섰고 3위 IBK기업은행과 승점 차를 2로 좁혔다.

승리 주역은 양 팀 합쳐 최다인 29점을 올린 도로공사 '주포' 켈시(미국)가 꼽혔지만 그 뒤를 잘 받친 박정아도 활약도가 모자르지 않았다.

도로공사 토종 스파이커 박정아가 16일 열린 현대건설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박정아는 이날 18점을 올렸고 블로킹도 3개를 잡으며 제 몫을 했다. 박정아는 경기가 끝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흥국생명과 홈 경기가 너무 아쉬워서 선수들과 한참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지난 13일 안방인 김천체육관에서 1위팀 흥국생명을 상대로 승리를 눈앞에 뒀다. 1, 2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유리한 상황을 맞았지만 내리 3~5세트를 내주면서 2-3으로 졌다.

마지막 5세트는 듀스 접전 끝에 20-22로 내줬다. 박정아는 "그날 경기도 그랬지만 유독 올 시즌 고비를 잘 넘지 못했다"면서 "중요한 순간 공격에서 잘 해결이 되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팀 동료와도 평소 연습때 20점대 승부라고 생각하자고 자주 말한다"고 했다. 박정아도 팀이 개선할 점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 이미지 트레이닝은 현대건설전에 효과를 본 셈이다.

그는 "앞으로 점점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앞으로 잡혀있는 4경기가 정말 중요하다"며 "어쩌면 올 시즌 우리팀의 순위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국도로공사 주 공격수 중 한 명인 박정아(왼쪽)가 16일 열린 현대건설과 원정 경기 도중 상대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도로공사는 3위 경쟁을 하고 있는 IBK기업은행과 두 차례(1월 23일, 2월 7일) 현대건설(1월 27일) KGC인삼공사(1월 30일)와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다.

박정아도 잘 알고 있다. 물러설 곳은 없다. 여기서 밀린다면 사실상 '봄배구' 경쟁에서 밀려날 가능성이 높다.

박정아는 "그 4경기도 그렇고 이제 남은 4, 5라운드 모든 경기들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어떻하든지 이겨야한다. 팀 동료들도 같은 생각이다. 마지막에 차고 올라가는 힘이 있어야 강팀이 될 수 있고 우리팀도 그렇게 될 수 있다고 본다"고 힘줘 말했다.

조이뉴스24 수원=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