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아포짓' 러셀 통해…삼성화재 꺾고 2연패 마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5세트 승부 2전 3기다.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삼성화재와 풀세트 승부에서 귀중한 승수와 승점을 손에 넣었다.

한국전력은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3-2(22-25 25-19 19-25 25-19 26-24)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로써 2연패를 끊고 5위를 지키며 11승 12패(승점35)가 됐고 4위 우리카드(13승 10패 숭점39)와 격차를 좁혔다.

한국전력은 앞서 2연패를 모두 풀세트 접전 끝에 당했으나 이번에는 5세트 승부에서 웃었다. 삼성화재는 승점1 추가에 만족해야했다. 4연패에 빠지면서 V리그 남녀팀 중 가장 먼저 20패째(4승)를 당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이 지난 14일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한국전력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로 선발 출전했다가 아포짓(라이트)로 자리를 이동한 러샐(미국)이 25점, 미들 블로커 신영석이 19점을 각각 올리며 소속팀 연패 탈출에 일등 공신이 됐다. 반면 삼성화재는 마테우스(브라질)가 한 경기 개인 최다이자 이날 양 팀에서 가장 많은 50점을 올렸고 신장호가 10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삼성화재는 기선제압했다. 마테우스를 앞세워 화력 대결에서 한국전력을 앞서며 1세트를 가져갔다. 마테우스는 해당 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2개를 포함해 10점을 기록하며 수훈갑이 됐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2세트 러셀을 코트에서 빼고 국내 선수들로만 경기를 치렀다. 그러자 한국전력은 좋은 흐름을 탔다. 조근호가 마테우스가 시도한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냈고 이어 신영석은 서브 득점으로 화답했다. 한국전력은 24-18를 만들어 세트 승기를 잡았다.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으나 삼성화재는 3세트 다시 힘을 냈다. 마테우스를 앞세워 점수를 쌓았고 센터 박상하가 지난 시즌까지 같은 팀에서 한솥밥을 먹던 박철우가 시도한 공격을 연달아 가로막으며 앞으로 치고 나갔다. 삼성화재가 3세트를 가져오며 세트 리드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끈질겼다. 장 감독은 승부수를 던졌다. 4세트 박철우를 빼고 러셀을 선발 아포짓으로 돌렸다. 활용법은 통했다. 신영석도 속공으로 힘을 보탰다. 러셀과 신영석은 해당 세트에서 13점을 합작했다. 한국전력은 임성진이 상대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아내 16-10으로 앞서며 세트 승기를 잡았고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갔다.

한국전력 러셀이 지난 9일 치른 OK금융그룹과 원정 경기에서 공격 득점을 올렸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삼성화재는 5세트 초반 상대 범실을 묶어 5-1까지 치고 나갔다. 그러나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한국전력은 러셀의 서브 득점으로 6-6을 만들며 따라붙었다.

두팀은 이후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서로 마침표를 찍는데 어려움을 보였고 듀스 승부가 이어졌다.

한국전력이 마지막에 웃었다. 23-24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러셀의 후위 공격이 성공해 24-24를 만들었다. 범실에 두팀 희비가 엇갈렸다. 마테우스는 포히트에 이어 공격 범실이 연달아 나왔다. 그는 후위 공격을 시도했으나 공은 라인을 벗어났고 한국전력이 두 점을 연달아 올리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