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선발 출전 '아뿔싸' 실점 빌미 제공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강인(20, 발렌시아)이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에 선제골을 내주는 빌미를 내주는 등 다소 부진한 플레이를 보였다.

발렌시아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있는 메스티아에서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라리가) 19라운드 오사수나와 홈 경기를 치렀다. 이강인은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후반 18분 발랜시아 선수들 중 가장 먼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발렌시아는 오사수나와 1-1로 비겼다. 이강인은 선제 실점 원인이 됐다.

스패인 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눈 이강인이 22일(한국시간) 열린 2020-2021시즌 오사수나와 19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선제 실점 빌미를 제공했다. [사진=발렌시아 구단 공식 홈페이지]

0-0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전반 42분 오사수나가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오사수사는 속공을 시도했다. 그런데 키커 옆에 있던 이강인은 수비 가담을 하지 않고 그 장면을 지켜봤다.

오사수나는 발렌시아 골문 근처까지 속공을 전개하는데 성공했고 조나단 칼레라가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별 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결국 후반 들어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상대 자책골로 승부 균형을 맞췄으나 결국 더이상 득점하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낮은 평점을 받았다. 유럽축구 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발렌시아 선발 출전 선수들 중 이강인에게 가장 낮은 6.2점을 줬다. 스페인 현지 매체는 "발렌시아 선수들은 경기 내내 허둥지둥했고 서로 손발이 맞지 않았다"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발렌시아는 이날 무승부로 4승 8무 7패(승점20)로 리그 14위, 오사수나는 3승 7무 9패(승점16)로 강등권인 19위에 각각 자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