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 강경 대응 예고 "학교폭력 의혹 사실무근" 재강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다시 한 번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은 전혀 없다."

초등학교 시절 축구부 후배에 대한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되고 있는 기성용(32, FC서울)이 피해자 주장을 부인했다.

피해자로 주장하고 있는 C, D씨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이 피해자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점에 대해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반박했다.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후배 선수에 학교폭력 가해자로 논란이 되고 있는 기성용이 26일 피해자쪽 주장에 대해 다시 한 번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기성용 측은 음해와 허위사실 유포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기성용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C2글로벌'은 이날 오후 박 변호사와 피해자 주장에 대해 재반박했다. C2글로벌은 "피해자라는 C, D 측이 오늘(26일) 변호사의 보도자료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분명히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의 인격과 명예를 떨어뜨리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경 대응도 예고했다. 기성용 측은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이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