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대형 신인' 나승엽, 자체 청백전 안타 신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스프링 캠프 들어 첫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청백전은 27일 1군 선수단이 캠프를 치르고 있는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이날 청백전은 9이닝이 아닌 6이닝 약식 경기로 열렸다. 롯데 입단 전부터 대형 야수감으로 꼽힌 신인 나승엽은 이날 안타를 쳤다.

청팀은 이승현, 백팀은 박세웅이 각각 선발 등판했다. 롯데는 청백전에서 청, 백팀 모두 지명타자를 2명 배치해 타자 10명이 선발 라인업에 들어갔다.

롯데 자이언츠 신인 나승엽(내야수/외야수)이 27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팀 자체 청백전에서 청팀 중견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안타를 쳤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나승엽은 이번 캠프에서 주 포지션인 내야 뿐 아니라 외야수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그는 청팀 중견수 겸 7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백팀이 청팀에 5-0으로 이겼다. 백팀 3루수 겸 5번 타자로 나온 오윤석은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백팀 1루수 겸 2번 타순에 나온 베테랑 이병규는 타점 하나를 올렸다. 박세웅은 1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컨디션을 점검했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청백전이 끝난 뒤 구단을 통해 "날씨가 추웠지만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했다. 잘 준비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총평했다.

허 감독은 또한 "투수들은 컨트롤이 좋았고 볼넷도 거의 내주지 않았다"며 "타자들도 타석에서 승부하는 모습을 보니 지난해 이맘 때 보다 많이 성장했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