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상대 자책골 방긋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9, 토트넘)이 리그 두 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했다. 소속팀도 2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토트넘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풀럼과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토트넘의 상대 자책골로 풀럼에 1-0으로 이겼다.

손흥민에게는 아쉬운 경기가 됐다. 그는 해리 케인, 델리 알리, 게러스 베일 등과 함께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를 맡았다.

EPL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왼쪽)이 5일(한국시간) 열린 풀럼과 원정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제치고 드리블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은 전반 초반 풀럼의 압박에 밀렸다. 그러나 손흥민이 분위기를 바꿨다.

그는 전반 10분 드리블로 상대 왼쪽 진영을 돌파한 뒤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향하는 베일에 패스를 보냈다.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이 플레이 이후 토트넘은 조금씩 안정을 찾았다.

손흥민은 전반18분과 19분 연달아 좋은 패스를 했다. 케인에게는 크로스를 보냈다. 케인의 헤더는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진 역습 과정에서 손흥민이 보낸 패스에 선제골이 터졌다. 그가 가운데로 보낸 공을 알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리그 9호째 도움과 알리의 시즌 1호골로 기록됐다. 또한 지난 1일 번리전(2어시스트) 포함 두 경기 연속 어시스트를 달성했다. 그러나 기록은 정정됐다.

알리의 슈팅이 마지막 순간 풀럼 수비수 토신 아다라비오요의 발에 맞고 방향이 바뀐 것으로 판정됐다. 결국 알리의 득점과 손흥민의 도움도 아닌 자책골로 인정됐다.

손흥민은 이후 공격에도 적극 가담했다. 전반 29분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전반 40분에는 알리가 보낸 크로스를 머리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비켜갔다.

토트넘은 위기도 있었다. 후반 17분 풀럼에 동점골을 내줬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핸드볼 파울이 확인돼 득점은 무효가 됐다.

토트넘은 이후 상대 추격을 잘 따돌리며 원정 길에서 귀중한 승점3을 손에 넣었다. 12승 6무 8패(승점42)로 8위를 지켰다. 풀럼은 4승 11무 12패(승점23)로 여전히 강등권인 18위에 머물렀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