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정우영 나란히 교체 출전 '코리언 더비' 성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한국인 선수 맞대결이 이뤄졌다. 정우영(22, 프라이부르크)과 황희찬(25, 라이프치히)이 나란히 그라운드로 나섰다.

라이프치히는 7일(한국시간)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주 프라이부르크에 있는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24라운드 프라이부르크와 원정 경기를 치렀다. 정우영과 황희찬은 선발 출전하지 않고 교체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황희찬이 먼저 그라운드로 나왔다. 그는 후반 15분 교체 투입됐고 정우영은 후반 35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두 선수는 경기 종료까지 약 10분 동안 '코리언 더비'를 펼쳤다. 그러나 황희찬과 정우영 모두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이 7일(한국시간) 열린 프라이부르크와 원정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했다. 역시 교체로 나온 정우영(프라이부르크)와 경기 종료까지 10분 동안 두 선수의 '코리언 더비'가 열렸다. [사진=뉴시스]

경기에서는 황희찬이 웃었다. 라이프치히는 프라이부르크에 3-0으로 이겼다. 라이프치히는 지난해 11월 열린 7라운드 맞대결에서도 프라이부르크를 3-0으로 꺾었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42분 크리스토페르 은쿤쿠의 선제 골을 넣으며 기선제압했다. 후반 19분에는 알렉산데르 쇠를로트가 은쿤쿠가 보낸 패스를 받아 프라이부르크 골망을 흔들었다.

황희찬도 득점 기회를 잡았다. 그는 후반 27분 드리블로 수비를 따돌리고 골키퍼까지 제치려고 했다. 그러나 슈팅 타이밍을 놓치는 바람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라이프치히는 후반 34분 쇠를로트가 보낸 백패스를 받은 포르스베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이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라이프치히는 이날 승리로 6연승으로 신바람을 냈고 16승 5무 3패(승점53)로 2위를 지켰다. 프라이부르크는 9승 7무 8패(승점34)로 8위에 자리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오른쪽)이 7일(한국시간) 열린 라이프치히와 홈 경기에 후반 교체 투입돼 상대 선수와 공을 경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