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4G 연속 선발 출전…발렌시아, 레반테에 덜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강인(20, 발렌시아)이 4경기 연속으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풀타임을 소화하지 않았다.

발렌시아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있는 에스타디 시우데드 발렌시아에서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레반테와 27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이강인은 곤살루 게드스와 함께 최전방 공격수 뒤에 자리한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달(2월) 21일 셀타비고와 24라운드 경기부터 이날까지 이강인은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으로 팀내 입지를 굳히고 있다. 하지만 그는 이날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고 후반 18분 마누 베에호와 교체돼 경기를 먼저 마쳤다.

이강인이 13일(한국시간) 열린 레반테와 2020-21시즌 라리가 27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사진=발렌시아 구단 공식 홈페이지]

발렌시아는 레반테와 '발렌시아 더비'에서 0-1로 졌다. 발렌시아는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했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상대 반격에 고전했다.

레반테는 전반 18분 발렌시아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패스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챘고 로치나가 보낸 패스를 받은 로헤르 마르티가 왼발 슈팅으로 발렌시아 골망을 흔들었다. 마르티의 선제 골은 결국 결승 골이 됐다.

발렌시아는 후반 들어 교체 카드를 꺼내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동점골을 넣지 못했다. 이강인은 교체된 뒤 벤치에서 고개를 숙인 채 머리를 감싸 쥐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이강인은 절망에 빠진 모습으로 자신의 얼굴을 손으로 가리고 있었다"면서 "그는 교체를 받아들이기 어려운 듯 보였지만 직접적으로 불만을 드러내진 않았다"고 전했다.

발렌시아는 7승 9무 11패(승점30)로 리그 12위에, 레반테는 8승 11무 8패(승점35)로 리그 8위에 각각 자리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